가락노래방36 믿음직한 윤부장한테 또 방문했습니다

가락노래방36

가락노래방36

금요일이라 아가씨 다 빠질까봐 오후에 일찌감치 윤부장 윤부장한테

전화 넣습니다.

오늘 수질은? 최고죠!

그럼 갈까요? 언능 오셔요!

잘해줄꺼죠? 뭘그걸 말로하세요! 그냥 믿고 맡기세요!

ㅇㅋ~~

짧은 대화속에 오늘 어떻게 놀수있을지 다 알수있지않나요?

한번도 실수한적없는 윤부장은 늘 믿음이 간다니까요.

친구한놈 꼬여서 일찌감치 윤부장으로 달렸습니다.

룸으로 들어가서 윤부장 졉견하고

맥주한잔씩 하고 아가씨 초이스 들어갑니다.

오늘 수질은 A+급이네요.

어떤 아가씨를 골라야할지 고민되는 박빙사이즈네요.

친구놈도 마찬가지로 멘붕상태.ㅋ

걍 윤부장한테 추천요청합니다.

윤부장이 더 선수니까요.

하나씩 초이스 추천받아 앉히고

술말아서 건배합니다.

아가씨 겨드랑이가 뽀얀게 은근 섹시해보이네요..

겨드랑이성애자 뭐 이런건 아닌데…이상하게 오늘은 자꾸

그쪽으로 시선이 돌아간다는ㅋ

퍼블릭룸이라서 룸빵을 할수는 없지만

웬만한 터치는 상호협의하에 용납되는 상황이니까

능력한번 발휘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가슴도 적당한 사이즈라서 아주 좋았습니다.

윤부장~ 담에도 오늘처럼 부탁해요~

 

가락노래방36
가락노래방36생활의 활력소가

하루하루가 정말이지 죽을맛이었습니다.

하루종일 집중도 안되고 힘도 들고

회사에 동료랑 점심먹고 커피 마시면서 저녁때

같이 달리는걸로 합의하고 퇴근시간쯤 윤부장님한테

전화드렸습니다.

수질 좋다고 오면 좋을거라고 말씀하시네요.

동료랑 저녁 대충 먹고 바로 윤부장으로 달렸습니다.

입구에서 윤부장님 만나 인사 잠깐하고 룸으로 올라갔습니다.

룸에서 기다리니 아가씨들 입장하고

역쉬 부장님네 아가씨들이 와꾸도 좋고 그렇습니다.

그래서 자주 윤부장을 방문하는것이지만요.

전 호리호리한 대학생으로 초이스하고

동료는 약간 글래머스런 아가씨로 초이스완료.

룸에서 이런저런 얘기나누고 노래도 부르면서

재밌는 시간 보냈네요.

윤부장님 담에도 부탁해요~

 

가락노래방36

가락노래방36 젠틀하게 놀고왔습니다.

저녁에 친구 통해 소개팅을 했는데 제스타일이 아니더군요. 마침 그아가씨도 그런것같아 간단하게 밥만 먹고 빠이빠이하고 친구 다시 만나서 윤부장으로 갔습니다. 윤부장한테 연락했더니 수질 좋다고하시네요. 소개팅 조진거 잊어버릴수있을것같네요. 입구에서 윤부장 만나고 룸으로 안내받아 들어갔습니다. 친구와 소개팅녀 얘기좀 하고있으니 아가씨들 입장합니다. 와꾸 괜찮네요.

소개팅녀와 정반대 스타일로 초이스하고 친구도 지 스타일대로 초이스완료. 술마시면서 소개팅에 대한 심도 깊은 고찰을 했네요.ㅋ 이런저런 옛날 얘기들 나오는데… 재밌는 일화들이 많더군요. 모처럼 젠틀하게 술마시면서 수다떠는 하루였습니다. 친구놈이 헤어지면서 하는말이 될때까지 지가 대주겠다고하네요.ㅎ 기대하마…ㅋㅋ

 

전화 예약하기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