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락노래방4 착한 의상 = 착한 언니 잘 아시져!

가락노래방4

가락노래방4

항상 새로운곳을 가보고 싶지만 뭔가 내상을 당할거 같은 두려움과

자주가는곳은 내 스타일을 알기에 편안함에 가는곳만 주구장창 다니는거 같습니다

항상 가던 윤부장네 이날은 전화없이 찾아갔습니다

마침 방이 한개남았다고 잘오셨다고 반갑게 맞아주시는군요

사실 윤부장이랑 저랑 나이차이도 얼마안나는데 항상 깍듯이 친절하게 대해주어서 친구들 끌고올때면

어깨가 으쓱해지는 기분을 느낍니다

룸안내 받으면서 복도에서 점찍은 언니가 있었지만 키는 작은데 상당히 이쁘던

아쉽게도 그 언니는 이미 초이스 된 상태……

자연스럽게 복도에 앉아있고 서 있던 언니들이 와꾸가 되는편이라 기대감이 생깁니다.

안내받고 맥주로 목가심하며 초이스를 기다립니다.

대충 시스템 설명듣고 한 조 한 조 3~4명씩 초이스 할때마다 어드바이스도 아끼지 않으시고

정말 솔직하시구나 느낄 수 밖에 없는 그렇게 살짝 윤부장님 조언을 받아 저는 3조에서 저보다 키도 좀 크고 몸매가 죽이는

제가 복도에서 봤던 언니와 정 반대의 스타일을 초이스했고 까다로운 제 친구는 결국 윤부장님에게 초이스를 맡기고…

저는 일단 언니들 의상 상태부터 봅니다. 얼마나 오픈되어있느냐는 터치 마인드로 연결이 되니까요

그래서 착한 의상 = 착한 언니

둘 다 착한 언니. 그중에 윤부장님이 추천한 친구 팟은 완전 착한 언니

제가 자꾸 집적댔지만 제 친구 챙기면서도 기분나쁘지 않게 쿨하게 받아주는게 착한 언니인듯합니다.

술집에서 노는거야 다 똑같지요 게임 좋아하면 게임하면서 놀면되고 노래 좋아하면 노래부르며 놀면되고 둘 다 싫어하면 언니들 적당히 피아노하면서

농담따먹기 하고 놀다보면 적당히 취기도 오르고 결국은 서로 껴안고 있고 그러는거 아니겠습니까

연장이냐 아니면 또 다른 므흣한 시간이냐의 고민은 항상 사람을 힘들게 합니다.

팟은 너무 마음에 들고^^ 오래간만에 나보다 더 큰 쭉빵한 언냐랑…

뭐 이런 생각으로 연장 한번더 때리고 놀았습니다

그냥 제 눈이 높지 않아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깔끔한 시설과 좋은 분위기 탓도 있겠지만 언니들 전체적인 수질과 교육 상태등 여러모로 만족했고

윤부장님 항상 갈때마다 신경마니 써주는거 알고있습니다^^ 조만간 기회되면 또 방문드리겠습니다.

가락노래방4

 

전화 예약하기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