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동노래방49 달림의 재미를 윤부장님한테서 알았네요

길동노래방49

길동노래방49

최근에 회사 후배들과 회사몰래 알바를 좀했습니다.

마침내 그 알바비를 받아 다들 기분 좋은날 그냥 넘어가면 안되겠다싶어

저녁에 회에 술한잔하고 2차로 윤부장으로 갔습니다.

윤부장님한테 미리 전화넣어놓고 섹끈한 아가씨들로 준비해달라고하고 갔죠.

입구에서 윤부장님 만나서 인사나누고 룸으로 들어갔습니다.

잠시뒤 아가씨들 입장하고 와구좋은 아가씨들로 각자 초이스를 완료하고

음주가무를 시작했죠.

후배들은 기분이 많이 업돼서 엄청나게 노네요.ㅎㅎ

후배들이 아가씨들과 노는 모습만봐도 재미가 있었습니다.

저는 파트너 아가씨와 후배들 노는모습을 재미있게 지켜보면서 술만 많이 마셨네요.ㅎ

아가씨가 착 달라붙어 애교부리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만족스러웠습니다.

윤부장님 잘놀고 갑니다.

담에 또 알바해서 돈생기면 연락할게요~

 

길동노래방49

길동노래방49 마지막까지 앵겨붙어서 담에 또 놀자고 난리네요.ㅎ

하루하루 짜증만 나는 연속이네요.ㅜㅜ

뭘할까 고민고민하다가 친구놈하나 꼬셔서

일단 저녁에 만났습니다…ㅎ

저녁에 만나야 뭐라도 추진해볼수가 있잖아요.ㅋ

그리고 오랜만에 퍼블릭룸에 갔다왔습니다.

윤부장께서 입구에서 반갑게 맞아주네요..

인사 간단히 하고 바로 룸으로 입성~

아가씨들 취향 말해줬더니 초이스하기 힘들게

딱 그런 아가씨들로만 입장시키네요.ㅎㅎ

잠시동안 행복한 고민 끝에 초이스완료~

자연산 가슴의 글래머아가씨를 골랐습니다.

오늘은 왠지 가슴을 비고 한숨 때리고 싶었다는.ㅋㅋ

노래도 부르고 게임도 하고….

가슴에 파묻혀 시간가는 줄 모르고 놀다보니

파장시간이…ㅜㅜ

아가씨 몸에 제 지문과 침을 묻히고 나서

자리를 텁니다.

아가씨는 마지막까지 앵겨붙어서 담에 또 놀자고 난리네요.

뭐… 정 그렇다면 담에 또 부르지.후후후

윤부장님이 주신 꿀물까지 마시고나서 집으로 귀가했습니다.

 

길동노래방49 윤부장님 괜찮은 사람인듯

지난주에 거래처 접대를 갑자기 하게 생겨서 좀 곤란네요. 접대자리가 그닥 많지않은 회사라서 막막하기만했는데요 우선 근처 괜찮은 한정식집으로 모시고 가서 저녁식사를 대접했습니다. 일 얘기좀 하다보니 어느새 술들이 적당히 들어가고 사장님께서 일때문에 먼저 들어가신다면서 저한테 알아서 모시라고…ㅜ

사장님 나가시고 약간 뻘쭘해지는 시간이 잠시 흐르고 고민고민하던차에 거래처 손님이 말씀하시네요. 간단히 술한잔 더하는게 어떠냐고… 그래서 큰 무리없이 아가씨끼고 놀수있는 윤부장으로 모셨습니다. 이동하면서 윤부장님께 전화했습니다. 거래처높은분이니까 잘 접대해야한다고… 걱정말라고 하시더군요..

젤 큰 룸으로 모시고 아가씨들 입장시켰습니다. 상큼한 외모와 풋풋함을 가진 아가씨들이 잔뜩 들어오네요… 손님 접대라는 것도 잠시 잊고 그냥 웃고 있었습니다…ㅜㅜ

젤 풋풋한 아가씨들로 초이스 마치고 술 말아서 한잔씩 돌리면서 가볍게 인사나누고 노래시키고 이런저런 얘기나누면서 즐거운 시간 보냈네요. 거래처 관계자도 즐거우셨다면서 웃으면서 헤어졌습니다. 잘 마무리되서 정말 다행입니다.ㅎ 윤부장님 고마웠습니다. 다음에는 가벼운마음으로 혼자 가도록 하겠습니다.

 

전화 예약하기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