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동노래방51 넘버원 유흥플래너 윤부장 후기

길동노래방51

길동노래방51

지난주 토요일 친구들끼리 모임이있어 초저녁부터 달리다

전부 한마음 한뜻이 되어 윤부장 다녀왔습니다

들어갈때부터 반갑게 맞아주시고 정말 고마웠습니다

11시 정도에 갔더니 기다리는 시간은 조금 있더군요…

룸으로 입성하고 맥주마시면서 어떤 아가씨를 고를까 고민하고있으니

아가씨들 입장~

누굴 골라야 할지 열심히 눈굴리다가 윤부장님 추천을 받아서 서진라는 아가씨로 정했습니다.

다른 친구들도 다 고르고 나서 바로 인사 나누는데, 추천을 제대로 받은거 같더군요.

얼굴도 이쁘고 룸에서 계속 분위기를 잘살려서 재있는 시간 보냈습니다.

대화도 웬만큼 통하는 아가씨긴 했지만 말보단 몸으로 대화하는 스타일의 아가씨였습니다.

그덕에 저는 아주 재미보고 왔지요… !! ㅎㅎ

단골이라고 신경 많이 써주시고 윤부장님한테 고마웠습니다.

 

길동노래방51

길동노래방51 불금에 독고로 윤부장 방문한 후기

독고로 윤부장 달리고왔습니다~

금요일이라 그런지 사람이 유독 많네요.

이런날 독고로 가면 왠지 좀 미안해지는게 있는데

잠시 망설이다 윤부장께 전화했죠

독고도 상관없다고 하네요.

하긴 내가 술을 좀 먹긴하니까…ㅋㅋ

입구에서 윤부장 만나서 룸으로 바로 들어갔습니다.

수질이 좋아 윤부장을 매번 찾는데

업소녀들만의 장점이 있는 반면

업소녀들이라서 왠지 좀 공허한 그런 느낌이

들때면 찾는거죠.

민간인 여자와 같이 술마시는 느낌이 또 다르잖아요.

아가씨들 룸으로 들어왔는데

역시 오길 잘했단 생각이 드네요.

하나같이 전부다 맘에 듭니다.

큰일난거죠…ㅎ

고심끝에 맨 마지막에 들어온 아가씨로 초이스했습니다.

윤부장이 저를 보더니 엄지를 척~~하던데요?

옆에 앉아 이런저런 얘기하면서 술도 마시고

노래도 함께 부르면서

댄스타임때는 정말 열심히 흔들었습니다.

아가씨가 생각보다 잘 노네요.

맘에 들어요.

부루스한곡 때리면서 깊숙히 밀착하는데

느낌이 참 좋더군요..

윤부장님~ 재밌는 하루였어요~

 

길동노래방51 조용히 술먹기도 너무 좋네요

윤부장 후기하나 올려봅니다. 제가 어릴적부터 좋아하는 형님이 한분 계시는데 평소에 술을 잘 하지 않으시는 분이라서 맘처럼 자주 만나뵙지는 못하고 지냈었습니다. 이번에 연락이 왔는데 술을 한잔하시고 싶으시다고…하시네요 어디로 모셔야하나……. 고민고민하다가 윤부장으로 결정했습니다.

저보고알아서 정하라고 하셔서 부담이 컸었는데 윤부장님이 딱 떠오르네요. 두명 간다고 전화 연락하고 형님 만나서 간단히 저녁 먹고 윤부장으로 향했습니다. 윤부장님은 평소에도 잘해주시지만 손님이나 누구 모시고 가면 특별히 더 잘해주시는거같아요. 뭐랄까 체면을 잘 살려준다고나할까?

룸으로 들어가서 아가씨들 조신한 스탈로 초이스하고 술을 마시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알던 형님과는 다른 형님이시더라구요. 형님이 술을 잘 마시는거예요. 저렇게 잘 드시는 분이 왜 평소엔 술을 안드실까….. 의아했습니다.

형님따라서 술을 마시기 시작하니 삼십분도 채 안돼서양주 한병 비워지네요…ㅎㅎ 제가 쏘기로 한건데하는 걱정이 살짝 들때쯤 형님이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동생아…오늘은 내가 쏘는거니까 걱정하지말고 잘 놀다가 가자… 고맙기도하고 좋기도한 배려심에 가슴이 떨렸습니다.

이런저런 얘기도 나누고 아가씨들 노래도 시켜놓고 감상도 하고 암튼 그렇게 그렇게 양주 세병을 다 비우고 나서 집으로 돌아왔네요. 형님 잘 놀았구요.. 담번엔 제가 모시는걸로 하겠습니다. 형님 모시고 가기 딱 좋은 윤부장 접대자리에 딱입니다~^^

 

전화 예약하기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