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홈타이후기 오션홈타이에서 첨 받아본 마사지

백석홈타이후기

백석홈타이후기

비까지 추적추적 내리는 밤, 무언가 허전함이 느껴진 저는 어찌할 줄 몰라 핸드폰만 뒤적뒤적 거립니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할 수 있는 일도 하고 싶은 일도 점점 더 줄어만 가는 것같아 마음 한 켠이 씁쓸해집니다.

이렇게 감정이 다운 되기 시작하면 정말 한도 끝도 없이 다운이 되는데 어떻게하나 하다가 문득 홈타이란 단어가 떠오릅니다.

얼마 전 친구녀석과 대화를 하다가 나온 말인데 한번 받아봤는데 정말 괜찮은 경험이었다고 했습니다.

편하고 시원하고 뭔가 자기를 위해서 좋은 일을 한 것만 같아 기분이 아주 괜찮았다는 친구녀석의 말에 저도 용기를 내어 봅니다.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일을 할 때는 그게 무엇이든간에 용기란게 필요한 사람이 되어버린 저는 핸드폰으로 검색을 시작해 봅니다.

오션홈타이가 눈에 들어오고 무작정 전화를 걸어 봅니다. 친절하게 응대해주는 오션홈타이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처음이라 간단한 코스로 받아 보려고 생각했었는데 상담을 하다보니 이쪽으로 오는 마사지하시는 분한테 미안한 마음이 또 갑자기 들었습니다.

그래서 두시간짜리로 끊었습니다. 두시간이면 꽤 긴 코스인데 비용은 아주 비싸지는 않더군요.

그렇게 약간 떨리는 마음으로 마사지사를 기다립니다. 한 시간이 채 되지 않아 마사지사가 도착했고 바로 마사지를 시작합니다.

긴장이 많이 되서 몸이 더 경직되어 있어서인지 마사지사가 더 힘들어하는 것 같았습니다.

릴렉스 릴렉스~를 외치는 마사지사한테 미안한 마음이 들어서 잔뜩 들어가있는 몸의 힘을 최대한 빼려고 노력해봅니다.

그랬더니 이제는 좀 시원한 느낌이 들기 시작합니다. 마사지사도 굿굿~이라면서 더 열심히 마사지를 합니다.

건식마사지가 한 시간동안 진행되었고 건식마사지가 끝이 날 무렵에는 정말 시원해서 좋다는 느낌만 저에게 남아 있었습니다.

그리고 잠시 쉰 다음에 바로 이어지는 아로마 마사지시간..

아로마 마사지는 너무 부드러운 느낌이라서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건식 타이마사지가 몸을 쫙 펴준 느낌이라면 아로마 마사지는 쫙 펴져있는 제 몸을 부드럽게 만들어주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렇게 또 다른 한 시간이 지나가고 두 시간 동안 땀 흘려 봉사해준 마사지사한테 땡큐땡큐~를 남발하면서 배웅을 했습니다.

처음 받아 본 홈타이 마사지였는데 정말 좋은 기억으로 남게된 것 같습니다. 음…어떻게 마무리를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백석홈타이후기 마치겠습니다.

 

업체 정보 보기

You may also like...

4 Responses

  1. 술고프다 댓글:

    잘보고갑니다.

  2. 노랑통닭 댓글:

    잘봤어요

  3. 국을링 댓글:

    굿이네요

  4. 여름도다같넹ㅎㅎ 댓글:

    잘봤어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