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출장마사지후기 친절한 만파홈타이

용산출장마사지후기

용산출장마사지후기

용산에 살고 있는 30대 중반의 직장인입니다. 한창 사회생활 하면서 돈을 벌어야하는 시기라서 언제나 바쁘게 살고 있는 편인데요.

책상에 앉아 하루종일 컴퓨터만 쳐다보고 있다보니 손목도 아프고 허리도 아프고 목도 아주 안좋아지는게 느껴질 정도로 몸을 혹사시키고 있습니다.

이러면 안되는데 하면서도 다른 방법도 없고 찾아볼 여유도 없다보니 안좋은 상황은 계속해서 더 안좋아지는 쪽으로 흘러만 가네요.

직장동료와 함께 치킨과 맥주로 스트레스를 달래주는 자리에서 동료가 저에게 출장마사지를 추천해 주더군요.

뭐 얼마나 좋겠어? 라는 생각이 바로 들었지만 동료가 차근차근 설명을 해주는데 그게 다 자기 경험에서 나온 말이라고 하니까 왠지 믿음이 가더라구요.

한달에 최소 한번 이상은 꼭 출장마사지를 받아준다는 그의 말에 저도 한번 속는 셈치고 받아 보자는 마음으로 집에와서 검색을 해봤죠.

용산쪽에는 만파홈타이라는 출장마사지업체가 잘 하는 것 같더군요. 그래서 전화를 해봤습니다. 상당히 친절하게 응대를 해주네요.

대기시간은 약 삼십분정도라고 하고 마사지사는 모두 태국분들로 구성되어 있다고 하네요. 비용도 다른 업체와 비교를 해보니까 거의 같더군요.

이쪽도 거의 정찰제처럼 가격이 형성이 되어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건식으로 구십분짜리로 신청했습니다.

그리고 정확히 삼십오분뒤에 마사지사가 도착을 했습니다. 약속을 잘 지켜주네요. 업체가 어디에 있는지는 모르겠지만요.ㅎ

마사지사와 인사를 나누는데 간단한 한국말은 할 줄 아는 것 같았습니다. 저의 말은 거의 대부분 알아들었구요.

바닥에 매트리스를 깔고 누워서 바로 마사지가 시작되는데 처음에는 정말로 죽을 맛이었습니다. 이렇게 아플줄 알았으면 아마 받지 않았을꺼같네요.

몸을 아주 찢어놓는 것 같은 아픔이 느껴졌습니다. 몸이 많이 굳어 있다고 마사지사가 말을 해줍니다. 조금만 참으면 좋아진다고도 말을 해주네요.

어차피 돈내고 받는거니까 최대한 참고 마사지사의 말에 따르자고 마음 먹고 참았습니다. 정말 아팠어요.ㅜㅜ

구십분중에서서 한 절반정도의 시간이 지났을까… 몸이 조금씩 풀어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뭔가 개운한 느낌도 들기 시작했구요.

새로 마사지하는 쪽은 여전히 아팠지만 이미 마사지를 끝낸 곳에서 시원함 같은 것이 느껴졌습니다.

그렇게 구십분이 다 지나가고 마사지사의 이마에는 땀이 송글송글 맺혔네요. 정말 열심히 마사지를 해줬습니다. 고마울 정도로요.

마사지사가 서둘러 정리한 뒤 떠나고. 확인도 할겸 몸을 스트레칭 해봤는데 정말 놀라웠어요.

시원하기도하고 안되던 스트레칭도 어느정도는 되더라구요. 이렇게 지속적으로 풀어주면 정말 좋겠다는 생각이 바로 들었습니다.

앞으로는 동료의 말대로 한달에 최소 한번이상은 꾸준히 받아봐야할 것 같아요.

한 일년정도 받고나면 정말 많이 좋아져있는 나를 발견할 수 있을꺼라는 생각이 드네요. 좋은 경험한 것 같아서 아주 뿌듯합니다. 용산출장마사지후기 마칠께요.

용산출장마사지후기

 

업체 정보 보기

1 Response

  1. 둥둥이냥 댓글:

    추카드립니당ㅎㅎ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